홈 / 제도 소개 / 등급결정권한 수탁기관 소개

등급결정권한 수탁기관 소개

한국관광공사 호텔업등급결정사무국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호텔업 등급결정기관으로 승인 받아
2015년 1월부터 호텔업 등급결정 업무를 새롭게 수행하고 있습니다.

전국 호텔들이 각자의 서비스 수준에 해당하는 별 등급 표지를 부착하게 함으로써
국내외 소비자들이 기대하는 호텔 서비스 수준을 보다 분명하고 편리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하며,

호텔업계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되도록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와 홈페이지, 유명 여행예약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호텔 등급결정제도를 널리 알리고
우리나라 호텔들의 우수한 서비스 품질과 수용태세를 적극 홍보하도록 하겠습니다.

오시는 길

  • 위치

    서울특별시 중구 청계천로 40 6층
    한국관광공사 호텔업 등급결정사무국
    (우) 04521
  • 전화

    02-729-9505
    02-729-9507
  • 팩스

    02-729-9508
  • E-mail

    hotelrating@knto.or.kr

교통편

  • 지하철

    • 1 호선 종각역 5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4분
    • 2 호선 을지로입구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5분
    • 5 호선 광화문역(세종문화회관) 5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8분
  • 버스

    • 일반111
    • 지선7017, 7018, 7021, 7022
    • 간선103, 143, 151, 162, 163, 172, 201, 262, 401,
      405, 406, 506, 701, 702A, 702B, 704, N15, N62
    • 직행1150, 5007, 9003, 9300, 9301
    • 급행8100, 8110
    • 광역M4101, 4102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전자우편주소가 전자우편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사용하여 무단으로 수집ㆍ판매ㆍ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 자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제50조의2 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1. 1.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
        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2. 2.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ㆍ유통하여서는 아니된다.
  3. 3.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ㆍ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 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

등급평가기준다운로드

신청하고자 하시는 업종 및 등급에 맞는 파일을 다운로드 해주세요.
자율평가는 현장평가+불시 또는 암행 모두 하셔야 합니다.

접수일 기준 18.09.09부터 적용
구분 현장평가 불시평가 암행평가
관광호텔업
한국전통호텔업 -
소형호텔업 -
의료관광호텔업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 개정 중
수상관광호텔업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 개정 중
온라인 등급결정 신청 전 본 파일 다운로드 하신 뒤, 사전 평가를 진행해 주세요.
‘등급불가’ 항목에 해당사항이 없는지와 전체 점수를 체크하여 등급결정 기준 점수에 도달하는지 체크해 주세요.
온라인 등급결정 신청 시 ‘등급불가‘ 항목이 선택되거나, 전체 점수가 등급결정 기준에 미달되는 경우 ‘등급결정 신청이 불가합니다.
등급결정 기준은 ‘제도 소개 > 등급결정 제도 안내’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접수일 기준 18.09.09부터 적용
구분 현장평가 불시평가 암행평가
관광호텔업
한국전통호텔업 -
소형호텔업 -
의료관광호텔업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 개정 중
수상관광호텔업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 개정 중